언론소식

(사)통일아카데미와연세대학교법학연구원아시아법센터등 4개단체가 24일연세대학교법무대학원광복관국제회의장에서국제심포지엄을개최하고북한의개혁개방가능성분석과개방시기인권의제에대해논의한다. 이번심포지엄은중국, 미얀마, 체코, 폴란드, 불가리아, 독일등해외의체제전환및개발전문가와, 북한인권전문가들이참여한다. 또한자국의경험을바탕으로북한의개혁개방가능성을분석하고북한이개혁개방에나서기위해충족해야할기본적조건을제시할계획이다. 주요패널로참여하는국내북한전문가들은첫번째세션에서는 ‘북한개혁개방가능성분석’을주제로, 리춘푸박사(Li Chun Fu/난카이대학교수), 박은주박사(고려대학교연구교수), 니콜라스네비박사(Nicolas Levi/폴란드북한전문가), 박형중박사 (통일연구원선임연구위원)가각각중국, 베트남, 동구유럽비핵화와북한개혁개방과북한개혁개방가능성, 에대한주제를발표한다. 두번째세션에서는 ‘개혁개방(체제전환)이인권에미치는영향과북한의인권의제’를주제로니콜라이쉬프레켈스(Nicolai SPREKELS/SARAM Co-Director), 지리코작(JiříKozákKozák/CEVRO-Democracy Guide 이사/체코), 차우아웅(Zaw Aung Chulalongkorn University 개발연구원/미얀마), 허만호박사(경북대학교정치외교학과교수), 이영환대표(전환기정의워킹그룹)가각각△독일통일과정에서의인권의제(동독인권문제를중심으로) △동유럽체제전환과정에서의인권의제와북한인권의제모색△미얀마(동남아)개혁개방과정에서의인권의제그리고북한인권의제모색△북한개혁개방과정에서의인권의제1(후기공산사회(late-communist society)에서의정치·사회변동과통제) △북한개혁개방과정에서의인권의제2(북한개혁개방및체제전환과정에서의인권의제)를발표한다. 이밖에김흥광대표(NK 지식인연대대표/전북한공산대학교수)와김흥광대표(NK 지식인연대대표/전북한공산대학교수), 이영석실장(NAUH 총괄실장), 권은경국장(ICNK 사무국장)가종합토론자로나서발표자들과토론에나선다. 이번국제심포지엄을준비한 (사) 통일아카데미강신삼대표는 “남북이밀착되면될수록북한인권문제의중요성은높아질수밖에없다”며 “남북관계의지속적인발전뿐만아니라북한개혁개방의성공을위해북한인권문제에대한지속적인제기와해결방안에국제적논의가예전보다더활성화되어야한다”고주장했다. 원문보기http://www.christiantoday.co.kr/news/322663
2019.07.04 조회 9
북경 韓 유학생들, '한반도통일' 디자인위해 모여 "한반도가 통일이 되면 이로 인해 짊어질 경제적 부담이 엄청난데, 한국은 이에 대한 준비가 미흡하지 않나요?", "한국 정부 차원에서 보는 흡수통일과 관련해 구체적 시나리오가 있나요?", "최근 한국이 중국 어선의 불법조업에 대해 공용화기 사격을 허가했는데 실제로 이 때문에 중국 어선이 침몰하면 한중관계가 더 악화되지 않을까요?" 지난 5일(토) 베이징 왕징(望京) 포스코센터에서 사단법인 통일아카데미가 해외 순회 교육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연 제2회 '통인풍(统人风) 특강'에서 우리 유학생들이 강사진에게 던진 날카로운 질문이다. 한반도 통일, 북한 문제에 관심 있는 베이징의 우리 유학생들이 한자리에 모여 국내 전문가들로부터 강연을 듣고 한반도 통일에 대해 토론하며 고민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통일아카데미가 주최하고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이하 민주평통) 베이징협의회 통일사업분과위원회가 주관한 이번 특강은 지난해와 이어 두번째로 열렸다. '한반도 통일을 디자인하라'는 주제로 진행된 특강에는 베이징대, 칭화대, 인민대 등에 재학 중인 우리 유학생 40여명이 참석했다. 5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열린 이날 특강에는 홍진표 전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 김상순 동아시아평화연구원 원장, 이광백 국민통일방송 상임대표이 각각 강사로 나서 '한반도 통일, 왜 해야 하나', '중국과 한반도 통일, 재중 한인의 역할', '통일 과정에서 해결해야 할 문제' 등의 주제로 강연을 가졌다. 홍진표 전 위원은 강연에서 "한반도 통일을 굳이 해야 하냐는 생각이 들 수 있지만 국내에서는 통일 여론이 기본적으로 조성돼 있고 무엇보다 통일 이외에는 현재 남북한이 공존하면서 잘 살아갈 수 있는 방법이 없다"며 "통일이 이뤄져야만 한반도에 진정한 평화가 찾아올 것"이라며 통일을...
2017.06.16 조회 10
통일아카데미 등, 30일 '한중일 협력 방안 모색 세미나' 개최 핵·인권 등 분야별 조사 통해 북한문제 공론화 필요성 제기 하윤아 기자(yuna1112@dailian.co.kr) ▲ 2017년 2월 13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북극성 2형' 시험발사 장면을 공개했다. 노동신문 캡처.   통일아카데미 등, 30일 '한중일 협력 방안 모색 세미나' 개최 핵·인권 등 분야별 조사 통해 북한문제 공론화 필요성 제기 북한문제 해결을 위해 한·중·일 3국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민간차원의 연합체를 구축할 필요성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민간 전문가들이 핵·미사일, 인권 등 분야별로 심도 있는 조사를 진행하고 함께 대책을 논의함으로써 국제적으로 북한문제를 공론화해야 한다는 것이다. 김형수 북방연구회 상임이사(통일교육 서울협의회 통일교육위원)는 30일 통일아카데미·동아시아평화연구원·노펜스(No Fence)가 주최하는 '동북아 평화와 북한문제 해결을 위한 한중일 세미나'에 앞서 배포된 발제문을 통해 "북한문제는 한반도뿐만 아니라 중국과 일본 등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크게 위협하고 있다"며 이 같이 제언했다. 한중일은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북한의 핵·미사일 등에 대응해왔으나,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개발은 더욱 가속화되고 있어 역내 안정을 위협하고 있다. 아울러 북한인권문제의 개선을 위한 북한인권결의안이 2005년부터 매년 유엔총회에서 채택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북한주민들의 인권유린 실태는 김정은 집권 이후 더욱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김 상임이사는 "지난 기간 한중일 3개국은 정부차원에서 북한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 왔으나, 진전이 없었고 해결전망도 불투명하다"면서 "정부차원의 북한문제 해결과 함께 NGO의 활동을 더욱 활성화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그는 '북한 반인도범죄 철폐 국제연대'(ICNK), '북한 정보자유 국제연대'(ISFINK)...
2017.04.06 조회 4